ezday
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더이상 이렇게는 못살아!!!리플꼭좀
1 차칸마녀 2005.09.01 10:18:53
조회 1,018 댓글 3 신고 주소복사
전 30세로 동갑인 남친과 동거중입니다..
서울에서 있다가 지금은 지방으로 내려왔어여
전 이쪽에 아는 사람도 아무도 없는 상태입니다..
남친은 안정적인 직장은 없고...노가다를 합니다..
게임을 좋아라해서 일없음 거의 컴터 앞에 있죠
솔직히 무책임한 편에 속하긴 해요.
그래도 금전적인 문제로 다퉈본 적은 거의 없습니다
문제는 이곳에 내려오고 나서부터예요.
전부터 알고 지낸 친한 형님이 있다고 하더군요
근처에 살고 있으니 한번 보자고 하더라고요..그래서 몇 번 식사도 했습니다
근데 그 형님이 틈만 나면 불러냅니다.불러내서 꼭 술을 먹습니다..(하루도 안빠지고 매일이요)
거의 매일 저녁은 셋이서 같이 먹는다고 봐야돼여.
그리고 제 남친이 쉬는 날 집에서 둘이 늘어지게 낮잠도 자고, 밥도 해먹고 하려고 하면
또 형님한테 전화가 와요. 제 남친은 자다가도 나갑니다...
제 남친과 며칠 연락이 닿지 않자..제가 알바하는 곳에 와서 남친을 찾기도 하고,
둘이 밥먹는 중이라고 하면 제 남친한테 섭섭한 티를 팍팍냅니다.
외식하면 매일 형님이 사는 것도 아니고 하루에 3만원 정도 나오는 식대도 이제 부담이 됩니다
솔직히 이젠 그 형님이란 사람 보기도 싫고 같이 밥먹기는 더군다나 싫어요
제가 잠깐 야간 근무하는 일을 했었는데..그 때는 기회가 이때다 싶어서 남친끌고
그 형님 친구랑 만나서 도우미불러 노래방도 갔었어여..그래서 전 주간근무로 바꿨죠
그 형님이라는 사람의 형과 같이 사는데 그 형과 사이가 안좋아서 집에 들어가는 걸 별로 안좋아한대요...
그래도 그렇지 왜 우리가 맨날 같이 있어줘야 하는지..
그것 때문에 여러번 싸웠는데요..
남친도 첨엔 화를 많이 내더니만 한 동안 그 형님과 연락도 안하고
집에 오면 남친이 핸폰을 아예 꺼버리고 생활했거든여..
근데...그 형님이 남친과 같이 일하게 됐어요.
오늘 그 소식 들었는데..저한테는 공포의 시작입니다..
어찌하면 좋을까요?
남친과 싸우기는 싫고 그렇다고 매일 그 형님과 만나기도 싫은데...




파워링크 AD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군대간 남자친구 기다리는건 정말 어려운것 같아요.   (12) 6 내일을향해 1,622 09.12.04
너무 바쁜 남자친구   (10) 1 슝슝 2,496 09.12.04
신랑아~~   (2) 8 곰탱이 733 09.12.04
점점 나에게 막 대하는 남친   (23) 3 으흠 2,355 09.12.03
날 힘들게하는 남자친구...   (4) 2 abcd 909 09.12.03
불쌍한 어머니   (3) 4 돼지 403 09.12.03
부부관계 얼마나 하나요??   (48) 5 결혼 1년차 9,243 09.12.03
날이 점점 추워지네요   (2) 8 곰탱이 237 09.12.03
감기 조심하세요..   (4) 8 곰탱이 178 09.12.03
이혼위기에 놓여있는여자   (7) 2 바보팅 1,860 09.12.03
남친이 변했어여,,   (4) 10 윤영이네 993 09.12.03
내가 사랑하는 남자? 날 사랑하는 남자..??   (10) 5 우울모드 2,276 09.12.03
철이 없는 남편   (6) 4 3아이 887 09.12.03
노래방간다던 남편..   (17) 8 이쁜아낙 3,698 09.12.03
best  문득..남편의 어깨가 지쳐 보일때...  file (14) 11 도깨비 3,287 09.12.03
하루에 5번 오는 남편의 전화 ^^   (37) 13 착한오기 4,993 09.12.03
시골 갔다 오더니   (4) 8 곰탱이 438 09.12.03
남친 핸드폰 문자를 봤는데..   (6) 3 휴심 3,968 09.12.03
[답변]남친 핸드폰 문자를 봤는데..   1 푸른능금 166 09.12.12
유모차사라는남편~ㅋㅋㅋ   (8) 1 제발쫌 534 09.12.03
글쓰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