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커뮤니티

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더이상 이렇게는 못살아!!!리플꼭좀
차칸마녀 2005.09.01 10:18:53
조회 986 댓글 3 신고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블로그 퍼가기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전 30세로 동갑인 남친과 동거중입니다..
서울에서 있다가 지금은 지방으로 내려왔어여
전 이쪽에 아는 사람도 아무도 없는 상태입니다..
남친은 안정적인 직장은 없고...노가다를 합니다..
게임을 좋아라해서 일없음 거의 컴터 앞에 있죠
솔직히 무책임한 편에 속하긴 해요.
그래도 금전적인 문제로 다퉈본 적은 거의 없습니다
문제는 이곳에 내려오고 나서부터예요.
전부터 알고 지낸 친한 형님이 있다고 하더군요
근처에 살고 있으니 한번 보자고 하더라고요..그래서 몇 번 식사도 했습니다
근데 그 형님이 틈만 나면 불러냅니다.불러내서 꼭 술을 먹습니다..(하루도 안빠지고 매일이요)
거의 매일 저녁은 셋이서 같이 먹는다고 봐야돼여.
그리고 제 남친이 쉬는 날 집에서 둘이 늘어지게 낮잠도 자고, 밥도 해먹고 하려고 하면
또 형님한테 전화가 와요. 제 남친은 자다가도 나갑니다...
제 남친과 며칠 연락이 닿지 않자..제가 알바하는 곳에 와서 남친을 찾기도 하고,
둘이 밥먹는 중이라고 하면 제 남친한테 섭섭한 티를 팍팍냅니다.
외식하면 매일 형님이 사는 것도 아니고 하루에 3만원 정도 나오는 식대도 이제 부담이 됩니다
솔직히 이젠 그 형님이란 사람 보기도 싫고 같이 밥먹기는 더군다나 싫어요
제가 잠깐 야간 근무하는 일을 했었는데..그 때는 기회가 이때다 싶어서 남친끌고
그 형님 친구랑 만나서 도우미불러 노래방도 갔었어여..그래서 전 주간근무로 바꿨죠
그 형님이라는 사람의 형과 같이 사는데 그 형과 사이가 안좋아서 집에 들어가는 걸 별로 안좋아한대요...
그래도 그렇지 왜 우리가 맨날 같이 있어줘야 하는지..
그것 때문에 여러번 싸웠는데요..
남친도 첨엔 화를 많이 내더니만 한 동안 그 형님과 연락도 안하고
집에 오면 남친이 핸폰을 아예 꺼버리고 생활했거든여..
근데...그 형님이 남친과 같이 일하게 됐어요.
오늘 그 소식 들었는데..저한테는 공포의 시작입니다..
어찌하면 좋을까요?
남친과 싸우기는 싫고 그렇다고 매일 그 형님과 만나기도 싫은데...




좋아요 0
베스트글 추천
트위터 페이스북 미투데이 블로그 퍼가기 메일 인쇄 관심글 주소복사

파워링크 AD

글쓰기 수정 삭제
이전글 다음글 목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이사를 앞두고...  (3) 하루 320 09.09.08
싸움에 관해...  (3) 그래여 470 09.09.08
매일매일 술마시는남편 어떻게 하나요??  (14) 워니맘 1,764 09.09.08
임신은 혼자만의 일??  (10) 실망할꺼야! 1,128 09.09.08
정말 궁금해서 글 올립니다  (5) 궁금 738 09.09.08
모처럼의 데이트  (5) toto 495 09.09.08
  +++미안해서 내가 눈물밖에 안나온다+++  (20) 아네모네 5,544 09.09.08
아니였나봅니다..  (10) 우울 513 09.09.08
제자신이 싫어지네여..  (9) 곰탱이 644 09.09.08
남자친구, 초딩입맛을 가졌어요.  (19) 키임 1,060 09.09.08
어떻게해야돼나여넘힘들어요도와주세요  (19) 내사랑동준 1,262 09.09.07
의심병이 생겼나봐요;  (9) 크림 749 09.09.07
남편 옛여친문자함발견 후기  (5) 예쁜구슬 1,956 09.09.07
남친  (5) 타이타닉 820 09.09.07
남친이 부르는 호칭.... 누나~~  (7) 누나 981 09.09.07
남묘호렌키교???종교땜에 미치겠네요..  (50) 여린여자 2,451 09.09.07
어떡할까여??  (8) 고민... 497 09.09.07
연하 남친  (11) 예민 1,139 09.09.07
제가 너무 예민한건가요?  (5) 김설희 574 09.09.07
이제야 알아가는 서로의 마음!!!  (2) @이니셜@ 549 09.09.07
글쓰기
 
전체 베스트 톡
섹션별톡