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나의 남편, 남친 즐겨찾기
더이상 이렇게는 못살아!!!리플꼭좀
1 차칸마녀 2005.09.01 10:18:53
조회 1,048 댓글 3 신고
전 30세로 동갑인 남친과 동거중입니다..
서울에서 있다가 지금은 지방으로 내려왔어여
전 이쪽에 아는 사람도 아무도 없는 상태입니다..
남친은 안정적인 직장은 없고...노가다를 합니다..
게임을 좋아라해서 일없음 거의 컴터 앞에 있죠
솔직히 무책임한 편에 속하긴 해요.
그래도 금전적인 문제로 다퉈본 적은 거의 없습니다
문제는 이곳에 내려오고 나서부터예요.
전부터 알고 지낸 친한 형님이 있다고 하더군요
근처에 살고 있으니 한번 보자고 하더라고요..그래서 몇 번 식사도 했습니다
근데 그 형님이 틈만 나면 불러냅니다.불러내서 꼭 술을 먹습니다..(하루도 안빠지고 매일이요)
거의 매일 저녁은 셋이서 같이 먹는다고 봐야돼여.
그리고 제 남친이 쉬는 날 집에서 둘이 늘어지게 낮잠도 자고, 밥도 해먹고 하려고 하면
또 형님한테 전화가 와요. 제 남친은 자다가도 나갑니다...
제 남친과 며칠 연락이 닿지 않자..제가 알바하는 곳에 와서 남친을 찾기도 하고,
둘이 밥먹는 중이라고 하면 제 남친한테 섭섭한 티를 팍팍냅니다.
외식하면 매일 형님이 사는 것도 아니고 하루에 3만원 정도 나오는 식대도 이제 부담이 됩니다
솔직히 이젠 그 형님이란 사람 보기도 싫고 같이 밥먹기는 더군다나 싫어요
제가 잠깐 야간 근무하는 일을 했었는데..그 때는 기회가 이때다 싶어서 남친끌고
그 형님 친구랑 만나서 도우미불러 노래방도 갔었어여..그래서 전 주간근무로 바꿨죠
그 형님이라는 사람의 형과 같이 사는데 그 형과 사이가 안좋아서 집에 들어가는 걸 별로 안좋아한대요...
그래도 그렇지 왜 우리가 맨날 같이 있어줘야 하는지..
그것 때문에 여러번 싸웠는데요..
남친도 첨엔 화를 많이 내더니만 한 동안 그 형님과 연락도 안하고
집에 오면 남친이 핸폰을 아예 꺼버리고 생활했거든여..
근데...그 형님이 남친과 같이 일하게 됐어요.
오늘 그 소식 들었는데..저한테는 공포의 시작입니다..
어찌하면 좋을까요?
남친과 싸우기는 싫고 그렇다고 매일 그 형님과 만나기도 싫은데...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파워링크 AD
클릭초이스 등록

제목 작성자 조회수 작성일
남친의 잠꼬대때문에 환장하겠어요!!   (8) 제이 1,239 10.01.19
남같은 남자친구..   (10) 나래 1,220 10.01.19
선물좀골라주세용ㅠㅠ!!!  file (41) 밍밍이 1,330 10.01.19
그를 놓아주렵니다....   (32) 우리 2,978 10.01.19
남친에게 해선 안될말 10가지   (4) 바버 5,024 10.01.19
과연 남친 어머님께서는 제가 마음에 드신걸까요..???   (3) 통통이 500 10.01.19
말안하는 특기 또 나왔네   (3) 당당하게살자 829 10.01.19
아기 갖기 전에   (5) 궁금 860 10.01.19
신혼 한달도 안됬는데 각방쓰자는 남푠님.. ㅜㅜ   (20) 4,621 10.01.19
권태기..남자는?   (12) 난여자 2,552 10.01.19
아기낳고...일년이다되도..   (13) 이충댁 1,777 10.01.19
운전대만 잡으면 웬수가 되네요ㅜㅜ   (9) 땅콩 479 10.01.19
남친 어머니가...   (3) 향기 467 10.01.18
요즘 남친이 변한것 같다고 한 사람입니다 ㅠ   (2) .. 489 10.01.18
오래연애하다보면.. 원래이런가여?   (8) 나비 1,314 10.01.18
헤어지자고 밥먹듯 하는 예비신랑 버릇 고치려면 어떻게 할까요?   (12) 예신? 748 10.01.18
나이차 많이 나는 결혼하는 연애인들과.. 현실은?   (8) 1,823 10.01.18
정상적인건가요??   (26) 달콤솜사탕 1,976 10.01.18
이런 남편과 계속 살아야할까요?   (6) 희망이 1,980 10.01.18
서로 선물 할떄...   (14) 심각해~! 1,271 10.01.18
글쓰기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