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zday

마이 마니아

러브 마니아 리스트
이별재회지침서 <다시유혹하라>, <사랑을 공부하다.>, <이게연애다>저자. '평범남, 사랑을 공부하다.'운영, 카톡 : varo119, 메일 : varo119@naver.com
마니아 컬럼(러브) 즐겨찾기
이별을 고민하는 커플들
11  바닐라로맨스 2019.03.09 15:52:04
조회 249 댓글 0 신고

아무이 매일 매일 연애다툼으로 바람잘날없는 커플이라도 이별을 선택한다는것은 그리 쉬운일은 아니다. 분명 상대방의 행동을 이해할수는 없지만 그렇다고 헤어지기에는 그 놈의 사랑이라는 것이 발목을 붙잡기 때문이다. 이해할수도... 이별할수도 없는 이 지독한 딜레마를 우리는 어떻게 해결해야할까? 오늘은 남자친구의 애매한 행동에 하루에도 수차례 머리를 쥐어뜯는 H양의 사연을 통해 이별의 기로에서 현명하게 대처하는 방법에 대해 생각해보자.

 

남자친구와 잦은 다툼이 있었는데 문제는 항상 연락 때문이었어요. 오빠가 워낙 바쁜직업인것은 알고 있었지만 제가 볼땐 그 정도가 너무 심한것 같아 많이 싸우곤 했었죠. 그럭저럭 서로 잘화해를 했나 싶었는데 또 연락문제로 트러블이 생겼어요. 남친는 바쁘고 힘들어서 그렇다고 말하지만 제 입장에서는 이게 사귀는 사이인가 싶기도 하고 짜증이 나서 남자친구에게 "헤어지고 싶으면 헤어지고 싶다고 말하지 이게 뭐하는거야!"라며 화를 냈어요. 

남자친구는 헤어지기는 싫다면서도 연락은 먼저 하지도 않네요. 이사람 지금 저랑 뭐하자는건지... 전 아직 너무 좋아해서 제 입에서 헤어지자는 소리는 못하겠습니다. 차라리 차이면 맘편한게 마음 정리 할텐데.. 이건 이도 저도 아니네요;ㅜㅜㅜ 아님 이대로 계속 기다려야 하나요 ????????????? 

 

 



 

H양은 현재 미치기 일보 직전이다. 헤어질거면 헤어지자고 말을 하던가! 아니라면 나에게 잘해주던가! 연락은 잘 안하면서 헤어지기는 싫다니! H양의 남자친구는 H양을 말려죽이려고 작정한것일까!? 아마 H양은 아무런 답변없는 남친의 대응에 원형탈모가 오기 직전일것이다. 하지만 나는 남자친구의 애매한 행동에 피가 마르고 하루에도 몇번씩 발작증상이 일어나는 H양에게 발칙한 질문을 하나 던져 보고싶다. "지금의 고통이 과연 남자친구의 행동때문에 오는 것일까?"라고 말이다.

 

물론 H양은 "당연하죠! 그 자식이 잠수만 안타고 연락만 잘하면 제가 왜 이렇게 힘들겠어요!"라고 씨뻘건 응어리를 토해내겠지만 H양처럼 괴로운 상황에 처했을때 그원인을 외부의 탓으로 돌리면 그 사람은 절대로 그 괴로움에서 벗어날수가 없다. 왜냐하면 나의 마음이야 내가 마음먹기에 따라 달라지지만 외부환경은 내가 아무리 노력을 해도 바꿀수가 없는 경우가 많기 때문이다.

 

H양이 아무리 "남친이 빨리 결정을 했으면 좋겠어요!"라고 부르르 떨며 말해도 빨리 결정을 하고 안하고는 전적으로 남자친구의 마음이기때문에 결국 H양은 남자친구가 어떠한 결정을 할때까지 남자친구를 닥달하며 괴롭히면서 스스로도 괴로움의 늪에서 헤어나올수가 없게된다. H양이 이 괴로움에서 벗어나려면 "왜 남자친구는 애매하게 행동하지!?"라며 분노하고 속을 끓일것이 아니라. "이런 남자친구를 내가 과연 받아줄수 있을까?"라며 시간을 갖고 진지하게 고민해봐야한다.

 

 

이렇게 말하면 H양은 "그걸 제가 몰라요!? 알지만! 오빠를 너무 좋아해서 헤어질수가 없으니까 이러는거죠!"라며 불을 뿜겠지만 차분히 생각해보자. H양은 도저히 어느쪽도 선택할수 없는  딜레마에 빠졌다고 생각할지 모르지만 사실 H양의 딜레마는 어쩌면 남자친구가 변할지도 모른다는 밑도 끝도 없는 막연한 희망에서 오는 것이다. 쉽게말해 내가 더 압박하면 남자친구가 H양이 원하는대로 변해줄것 같다는 생각이 드니 이별을 선택하기에는 아깝고, 변할것 같긴한데 변하지는 않으니 속은 속대로 새까맣게 타들어가는 것이다.

 

이해하기 어려울수 있으니 단도 직입적으로 말해주겠다. H양아 남자친구가 H양이 원하는대로 변할 가능성이 없다고 생각해라. 그리고 남자친구가 현재와 똑같이 앞으로도 행동할것이라고 가정한 상태에서 남자친구의 행동을 이해하고 받아 들일수 있을지 스스로 생각해보고 이별할지 이해할지 스스로 결정해라!

 

"남자친구가 변할수도 있지 않을까?"라며 계산할수 없는 경우의수를 따지는 것은 무한대로 이어지는 원주율을 계산하고 앉아 있는것처럼 무의미한 짓이다. 당신이 슈퍼컴퓨터를 동원하여 남자친구의 변화가능성을 정확히 계산해 내봐야 남자친구의 "잘모르겠어..."라는 말한마디면 모두 뻘짓이 되는것 아닌가!?

0 첫번째 ‘좋아요’를 눌러주세요
페이스북 로그인
꾸미기
행운의 다이아몬드~ 클릭하시면 포인트 5점을 드려요~
마니아 혜택/신청
Copyright ⓒ EZHLD Inc. All Rights Reserved.